개발자 지망생의 고군분투’ 시리즈

첫 출근을 준비하는 자세

  • 1
  • 1
1
1

스타트업

나는 스타트업에 관심이 많다. 아름다운 기업문화, 혁신을 꿈꾸는 사람들, 주도적으로 일하는 내 모습을 그릴 수 있는 곳, 그게 스타트업밖에 더 있을까? 의도치 않게 취업 준비를 하면서 한 스타트업에 입사제의를 받았던 적도 있었고 경력직만 뽑는 스타트업에 신입으로 지원하여 합격하는 쾌거를 누릴 수 있었다. 기쁘긴 했지만 걱정이 앞섰다. 한 명의 팀원이라도 제대로 된 능력을 내주지 않으면 스타트업은 곧 힘없이 떨어질 로켓이 될 것이다. 적어도 내가 그 연료를 갉아먹는 직원이 되고 싶진 않았다. 주도적으로 일하기에 앞서 완벽하게 일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는 상태이길 바랐다. 나는 아직 부족하다.

한 번의 거절

나는 난생처음 받아보는 '입사제의'라는 것을 거절했다. 이유는 아래와 같았다.

  • 스타트업의 경쟁력은 아이디어와 직원이라는 나의 신념
  • 스타트업에서의 신입사원이라는 포지션
  • 스타트업의 문화에 대한 고민

난 내가 입사하는 스타트업이 성공하길 바란다. 마치 운좋게 당첨되는 로또가 아닌 부지런함과 노력으로 일궈낸 농작물처럼 말이다. 스타트업은 작은 규모로 사업을 시작한 구조의 기업이다. 그 아이템에 대한 수요자가 분명한지, 이를 개발할 구성원들이 능력이 충분한지 분명하게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성공해야 할 스타트업이 나 때문에 더뎌지는 것을 원치 않았다.

나는 개인적으로 회사는 배우러가는 곳이 아니라고 생각했고 스타트업은 더욱이 그런 공간이 아니라 생각한다. 스타트업은 매 순간이 치열한 경쟁이다. 경쟁에서 밀리면 직원들은 직장을 잃으면 그만이지만, 경영자는 큰 부담을 안고 살아야 한다. 내가 경영자라면 득보다 실이 많을 것 같은 직원은 뽑고 싶지 않을 것 같다. 무언가를 지시하면 하는 일보다 알려줘야 하는게 더 많은 직원이라면 말이다. 어차피 그 직원은 연봉을 더 주려는 회사로 떠날것이 아닌가?

스타트업의 문화는 정말 아름답다. 하지만 아름다운 문화 뒤, 적어도 책임을 질 수 있는 수준은 갖춰야 한다고 생각한다. 가장 완벽한 상태는 '대기업 3년차'인 상태로 스타트업에 입사하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재능을 어느정도 입증할 수 있으며 적어도 한 파트에 있어선 세미프로 정도는 되지 않을까? 여하지간 현재로선 스타트업의 멋진 문화에 받아들이기에 내가 책임질 능력이 부족하다고 생각했다. 만일 스타트업에 입사한다면 누가 알려주지 않더라도 스스로 미친듯이 파고들 수 있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곳이라면 좋겠다.

거절한 이유를 다시 한 번 정리하면 스타트업에 내가 짐이되는 걸 원치 않았다. 스타트업에서 신입사원이라는 포지션은 그닥 득이 될 요소가 없다고 생각했다. 그렇다면 내가 미친듯이 파고들 수 있는 분야로 진출해야 겠다고 생각했다.

두 번의 고민

그러다 두 번째 스타트업과의 인연이 닿았다. 이 곳에서의 면접에서도 난 여전히 내가 부족하고 여기서 내 역량을 잘 발휘할지 모르겠고... 하는 듯한 뉘양스로 일관했다. 내가 면접관이라면 참 한심한 지원자라 생각할 것 같다. 그럼에도 면접관님께선 내게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해 주시며 굉장히 조금스레 진행해 주셨다. 내가 질문했던 쓸데없는 질문에도 친절히 답변해 주셔서 뭐랄까, 면접보다는 1시간 멘토와 상담을 받은 느낌이었다.

다시 나는 고민에 빠져야 했다. 내가 진짜 이 회사에 도움이 될까? 어떤 문제가 발생했을때 해결할 수 있는 사람일까? 단순히 취준이라는 것을 벗어나고 싶은 것은 아닐까? 수 많은 고민이 지나가다 궁극적으로 머리를 스쳐간 질문.

완벽한 순간이란 있을까?

내게 첫 입사제의를 해주셨던 스타트업의 대표님에겐 배울 점이 정말 많았다. 그 분에게 이 글과 똑같은 생각을 말했을때 그분께선 '그런 완벽한 순간은 없을지 모른다'고 답변해 주셨다. 기나긴 시간동안 스타트업을 유지하며 '고민보다는 행동한다'고 하신다고 말씀을 하셨을 때 난 잊고 있던 기억을 찾은 것 같았다. 내가 군대에서 다짐했던 그 말.

어느 날 나는 기도를 하고 있었다. 평소엔 신을 믿지도, 생각지도 않았지만 그 순간은 만큼은 정말 간절했다. 그리고 그 기도는 이뤄지지 않았다. 그리고 깨우쳤다. 신은 없다는 걸. 내가 기도할 시간에 해결책을 생각하고 생각을 실천했다면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을까? '스타트업에 가고 싶다'는 허황된 희망이 아니라 '스타트업에 가기위해 어떤 능력을 갖춰야 겠다'는 생각을. 그리고 생각을 실천하는 자세. 내가 여전히 이뤄내지 못한 다짐을 그 대표님은 실천하고 계셨다.

그렇게 첫 출근이 다가왔다

오묘한

현재 내겐 기대감과 긴장감이 공존하고있다. 기대하는 이유는 드디어 내가 꿈꾸던 '개발자'라는 직업이 내 이름 옆에 붙기 때문이다. 내가 그토록 꿈꾸고 고대하던 개발자의 삶. 긴장되는 이유는 그 삶이 정말 내가 원하던 삶인지에 대한 걱정이다. 블렉스를 개발하고 있노라면 너무나 행복하고 재미난다. 내가 만들고 싶은 걸 내가 원하는 도구로 만들기 때문이다. 과정도 결과도 매우 만족스럽다. 정말 딱 아마추어 수준으로 개발을 즐기고 있는 건 아니었는지 최근에 의문이 들었다. 취미 수준에선 뭐든 재밌지만 프로의 길은 항상 험난하니까.

프로그래밍 학습 곡선

맞다. 사실 세상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일을 즐기면서' 하고 있는가? 거의 없을 것이다. 일은 하기 싫은 일. 피곤한 일로 치부되어 왔고 '워라밸'이라는 표현은 괜히 나오지 않았으리라 생각한다. 하지만 난 그런 삶은 원하지 않는다. 우리의 시간중 1/3은 잠을 자고 1/3은 일을 하며 보내는데, 1/3이라는 숫자는 결코 적은 수치가 아니다. 난 이 시간을 무의미한 시간으로 남기고 싶진 않다. 내가 주도적이고 집중하며 살아가는 시간이길 바란다. 그게 재미나고 설렌다면 더 좋겠다. 나는 포프님의 YouTube를 정말 즐겨 본다. 왜냐면 포프님은 프로그래밍을 정말 좋아하고 잘하는게 느껴진다. 그러던 중 포프님이 이러한 영상을 올리셨다.

포프님은 영상의 타겟을 나 같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알 수 없게(?) 공략을 해오셨다고 한다. 난 영상을 보면서 그런 부분을 많이 느꼈기 때문에 영상에서 얻을 내용이 정말 많았고 정말 존경하는 개발자라고 생각하였다. 여하튼 난 포프님처럼 개발이라는 것을 최대한 즐기면서 내 삶의 일부로 만들고 싶다. 취미도 별개로 즐기고 싶다. 욕심일까? 뭐 여기에 관한 답은 조만간 알게 되겠지.

자바스크립트

내가 다닐 회사에서는 자바스크립트를 메인으로 다룬다. 자바스크립트는 너무 웹에만 치중되어 있어 그닥 좋아하는 언어는 아니었다. 나는 다양한 개발에 도전하고 싶었기에 이러한 언어는 지양하고 싶었으나 최근 바뀐 생각으론 어떤 개발을 하던 언어를 장벽으로 만들어선 안된다고 생각했다. 자바스크립트는 웹에 치중되어 있지만 웹에서 만큼은 훌륭한 퍼포먼스와 발전을 보여주고 있다. 어떤 플랫폼이던 자바스크립트와 마찬가지로 최적화 된 언어가 존재할 것인데 이를 장벽으로 둔다면 이 또한 비생상적인 일이다.

여하지간 회사에서 사용할 언어를 최대한 숙지한 상태로 출근할 생각을 가졌다. 하지만 이 자바스크립트는 아직도 이렇다 할 표준이 없어서 사람마다 다르다. 그래서 결론은 알고리즘을 구현하는 능력을 좀 더 키우는데 노력했다. 결국 프로그래밍은 최종적으로 사용자의 의견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수행하도록 만들것이냐를 고민하는 학문이기 때문이다. 어떤 언어든 괜찮은 알고리즘을 구현할 수 있다면 이를 다른 언어로 변역하는 건 어려운 일이 아니라고 본다. 전체적인 개발 흐름은 회사의 표준을 따라가고 말이다. 하지만 자바스크립트의 콜백, 프로미스는 여전히 적응이 안된다. 이 또한 열심히 붙잡고나면 별거 아닌것으로 생각되겠지.

다짐

난 아직 내가 부족하다는 것을 여전히 알고 있다. 입사는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는 것을 인지하면서 부족하면 끊임없이 시간을 투자할 것이다. 아마 BLEX는 내가 여유를 되찾을 때 까진 돌아오진 않을 것 같다. 어제 올렸던 스레드와 스토리는 틈틈히 개발하여 이달 내로는 릴리즈를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늘 엉덩이에 종기나도록 부여잡고 있어서 왠만큼 만들었지만 기존에 만든 걸 싹 갈아 엎어 버리는 느낌으로 추가되는 거라서 버그잡고 하다보면 흠... 시간이 꽤 걸릴 듯 하다.

오늘은 일찍자고 내일 일찍 출근 해야지! 😁

'개발자 지망생의 고군분투' 시리즈

개발자로 취업하려면 도대체 뭘 준비해야할까? 저도 그걸 몰랐습니다. 그래서 무작정 제가 하고 싶은대로 준비하였고 이 시리즈는 그 과정을 담아냈던 공간입니다. 다른 누군가가 취업을 준비할 때 참고가 된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도움이 될 수 있다면 더 좋겠네요! 😃
baealex
0분전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 댓글을 달아보세요!
    댓글을 작성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